• 아시아투데이 로고
‘빈센조’ 송중기x전여빈, 치열한 법정 공방 예고…김여진 무너뜨릴까

‘빈센조’ 송중기x전여빈, 치열한 법정 공방 예고…김여진 무너뜨릴까

기사승인 2021. 03. 07. 22: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빈센조
‘빈센조’ 송중기, 전여빈이 판을 뒤엎기 위한 작전을 펼친다./제공=tvN
‘빈센조’ 송중기, 전여빈이 판을 뒤엎기 위한 작전을 펼친다.

7일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는 치열한 법정 공방 현장이 펼쳐진다. 바벨그룹을 무너뜨리기 위한 전초전, 바벨화학 ‘폭망’ 작전에 나선 빈센조(송중기)의 묘수가 무엇일지 주목된다.

빈센조와 홍차영(전여빈)은 콤비 플레이를 시작했다. 빌런들을 무너뜨리기로 작정한 그들은 바벨화학을 첫 타깃으로 삼았다. 바벨화학의 산업재해 사건을 파헤친 그들은 유독 화학성분을 개발하는 악덕 기업 바벨과 병원, 언론, 법조계가 뭉쳐 또 다른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음을 알았다. 무조건 싸우는 게 목적인 빈센조와 홍차영은 바벨화학 산업 피해 소송을 가져오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였다. 두 사람은 피해자들을 속이고 바벨과 손잡은 부패 변호사를 통쾌하게 응징했다. 마침내 찾아온 첫 재판일, 화려하게 등장한 빈센조와 홍차영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팽팽한 접전이 벌어지는 법정 풍경이 담겼다. 먼저 홍차영의 진지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참관석에 앉은 빈센조는 예리한 눈빛으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금가프라자 패밀리의 다이내믹한 표정은 흥미진진한 법정 공방을 예고한다. 변론을 펼치는 최명희(김여진)를 예의주시하는 바벨의 진짜 회장 장준우(옥택연)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날 방송되는 6회에서는 판을 엎어버리겠다고 선언한 빈센조의 은밀한 작전이 베일을 벗는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도 아수라장이 된 법정 풍경이 그려지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빈센조’ 제작진은 “재판에서 승소할 증거가 부족한 상황, 빈센조가 또다시 묘수를 꺼내 든다. 금가프라자와의 합동작전도 흥미진진할 것”이라며 기대를 높였다.

7일 오후 9시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