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정부 믿고 백신 접종 동참해 달라…화이자 50만회분 국내 도착”

정세균 총리 “정부 믿고 백신 접종 동참해 달라…화이자 50만회분 국내 도착”

기사승인 2021. 03. 24.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백신이야말로 감염병으로부터 우리 어르신들의 건강을 지켜드릴 수 있는 강력한 보호막”이라며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방금 전 화이자 백신 첫 도입물량 50만회분이 국내에 도착했다”고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고령층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위험한 상태로 빠져들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가장 우선적으로 보호해 드려야 한다”며 “75세이상 어르신들께서는 정부를 믿고 주저함 없이 접종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자녀분들께서는 부모님이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정확한 정보를 안내해 주시고, 건강을 지켜드리는 마음으로 접종을 권고해 달라”며 “주변의 이웃들께서도 관심을 갖고 어르신들의 백신 접종을 살펴봐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4·7 재보궐선거와 관련해 “아직 3차 유행의 불씨가 남아있는 만큼, 선거를 마칠 때까지 긴장감을 갖고 선거방역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며 “지난 해 4월 총선에 비해 이번 선거는 그 규모가 작지만 결코 방심해선 안된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당시에는 하루 확진자 수가 20명대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매일 300~4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며 “방역관리나 예방접종 준비 등으로 행정역량을 선거관리에 집중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정 총리는 “오늘 재보궐선거 안전관리 대책 논의한다”며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관계부처에 주문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국회에 제출한 코로나19 3차 유행 대응 추경안에 대해 “실의에 빠진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도록 예산안을 신속히 처리해 주실 것을 국회에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추경안은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과 고용취약계층을 돕는데 긴요하게 쓰일 것”이라며 “무엇보다 속도가 생명”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