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컴백홈TV’ 강다니엘, 프로집돌이 고백 “집에 컴퓨터만 7대”

‘컴백홈TV’ 강다니엘, 프로집돌이 고백 “집에 컴퓨터만 7대”

기사승인 2021. 04. 23. 1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다니엘
강다니엘이 ‘컴백홈’의 온라인 스핀오프인 ‘컴백홈TV’에 출연해 긍정 매력을 폭발시켰다./제공=KBS2
강다니엘이 ‘컴백홈’의 온라인 스핀오프인 ‘컴백홈TV’에 출연해 긍정 매력을 폭발시켰다.

KBS2 ‘컴백홈’ 4회가 오는 2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23일 온라인 전용 스핀오프 콘텐츠인 ‘컴백홈TV’ 6회가 공개됐다.

3MC 유재석·이용진·이영지가 ‘비밀방출로봇 AI’로 분해 청춘 대표들의 인터뷰를 진행한 가운데 마지막 청춘 대표로 강다니엘이 출연했다.

이날 강다니엘은 3MC의 질문에 맞춰 ‘청춘 강다니엘’의 모습을 허심탄회하게 오픈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자취 3년차라고 밝힌 강다니엘은 ‘혼자 살면서 서러웠던 건 뭐냐’는 질문에 “없다”고 단언하며 ‘프로 집돌이’임을 고백했다.

이어 “집에 컴퓨터만 7대이고, 컴퓨터 조립도 직접 한다”고 밝혀 집돌이 클래스를 인증했다. 또한 ‘어디에 가장 돈을 많이 쓰냐’는 질문에 “같이 일하는 형이 나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그래서 머리카락을 심어 주기로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강다니엘은 “요새는 그냥 일상이 행복하다. 디폴트값이 행복”이라며 초긍정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스무 살의 강다니엘을 회상하며 “스무 살 때 마냥 좋지만은 않았던 것 같다. 동갑 친구들이 민증을 들고 놀러 다닐 때 나는 일 하고 있었다. 동갑 애들을 손님으로 받고 있었다”며 속상했던 일화를 밝히면서도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었지만 걱정은 없었다”고 말하며 긍정 매력을 폭발시켰다.

이에 이용진이 “나랑 성격이 똑같은 것 같다”고 하자 유재석은 “가는 길이 좀 다른 것 같다”고 일갈 해 포복절도케 했다.

한편 ‘AI 비방봇’ 유재석·이용진·이영지는 마지막회까지 허술함을 드러내 폭소를 유발했다. 강다니엘이 “말투를 들으니까 누군지 알 것 같은데?”라고 떠보자 유재석이 “내가 이야기하면 티 나니까 용진이가 이야기 해”라며 실명을 오픈 하는가 하면, 시도 때도 없는 오작동을 일으켜 웃음을 폭발시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다니엘은 마지막 인사를 건네며 “다들 건강 조심, 아니 바이러스 조심해”라고 끝까지 시치미를 떼며 맞장구를 쳐줘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