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택시,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단속 구간 확대

평택시,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단속 구간 확대

기사승인 2021. 05. 07. 13: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후 경유차 저공해사업 지속적으로 추진
평택시,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단속 구간 확대
노후후경유차 운행제한 단속시스템
평택 이진 기자 =경기 평택시는 노후후경유차에 대한 운행제한 단속구간을 확대해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단속시스템은 기존 1개소 포승읍 만호리에서 용이동, 팽성읍 석근리, 진위면 가곡리 평택방향 3개소를 확대해 추가 설치 운영된다.

수도권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제도는 노후 경유차의 수도권 진입을 퉁제해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대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제도다.

운행제한 대상은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 중 종합검사 불합격 차량 및 저공해 조치명령을 받고 이행하지 아니한 차량이며 이를 위반할 경우 1회 경고 후 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일에는 저감장치 미부착된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에 대해 단속을 실시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1일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평택시는 노후 경유차 저공해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금년에도 13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배출가스 5등급차량 약 7000대에 저감장치부착 및 조기폐차를 지원할 계획으로 신청은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홈페이지, 콜센터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위반 차량에 대해 경고 및 과태료 부과를 실시하고 있으니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유의해 달라”며 “저공해조치 신청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민여러분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