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료 여경 대상으로…” 현직 경찰관들 ‘단톡방 성희롱’ 조사

“동료 여경 대상으로…” 현직 경찰관들 ‘단톡방 성희롱’ 조사

기사승인 2021. 05. 11. 1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510001142059_1
경찰청이 남성 경찰관들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동료 여경들을 성희롱했다는 신고를 접수 받아 조사에 나섰다.

경찰청은 11일 서울경찰청 소속 A 경위, 서울의 한 경찰서 소속 B 경장, 서울의 한 파출소 소속 C 경사 등 3명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특정 여경을 언급하며 “엉덩이가 예쁘다. 한번 만져보고 싶다”라고 하거나 “여경이 뒤탈이 없어서 좋다” “지구대 여경들 다 자볼까” 등 음란성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에 관계된 현직 경찰관 3명은 지난 2018년 여경을 준강간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4년형의 확정 판결을 받는 전직 경찰관 D씨와 카카오톡으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동료 여경들을 노골적으로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피해자 조사를 마친 상태이고 아직 가해자들을 부른 상황은 아니다”면서 “혐의가 인정되는 경우 정직 및 파면과 같은 중징계가 내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