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천세종병원, 코로나19 중등증 전담치료병상 운영

부천세종병원, 코로나19 중등증 전담치료병상 운영

기사승인 2021. 09. 06. 1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복지부 지정 유일 심장전문병원 부천세종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등증환자 전담치료병상 운영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중등증환자란 경증과 중증 사이에 있는 환자를 말한다.

부천세종병원은 감염병관리기관으로서, 중등증환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현재 운영 중이던 7층 병동의 38개 병실을 폐쇄해 10개 병실에 17개 병상을 전용 병상으로 구축하고 별도 장비와 시설을 갖추기 위해 공사를 진행했다.

사진
부천세종병원 7층에 마련된 중등증 전담치료병상 /사진=부천세종병원
중등증 전담치료병상은 17개 음압병상으로, 환자 상시 모니터링이 가능한 간호스테이션을 갖췄다. 안정적인 음압 기능을 위해 도어 인터락 시스템을 갖춘 자동문을 설치해 병실 내 병원체가 외부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고 있다. 의료진 외 전담 인력만 출입할 수 있도록 통제하고, 격리구역에서 외부로 가는 별도의 동선을 확보했다.

이명묵 부천세종병원 원장은 “코로나19 확진자의 대규모 증가로 인해 병상이 부족해짐에 따라 발생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담치료병상을 운영하게 됐다“며 “감염병관리기관으로서 모든 환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코로나19의 종식을 위해 방역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천세종병원은 8월 9일부터 코로나19 경증환자 격리 시설인 경기도 제11호 생활치료센터(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소재 동양인재개발원)에 의료지원반을 파견, 운영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