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려원x이규형, 새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주인공 낙점

정려원x이규형, 새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주인공 낙점

기사승인 2021. 12. 03. 13: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1202변론시작_정려원X이규형
정려원(왼쪽)과 이규형이 새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로 만난다./제공=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에이스팩토리
정려원과 이규형이 새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로 만난다.

3일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측은 정려원과 이규형의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제작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두 국선변호사가 ‘재력가 노인 연쇄살인’ 사건에 얽히면서 벌어지는 리걸미스터리 드라마다. 드라마 ‘복수해라’, ‘이태원 클라쓰’의 강민구 감독과 대한민국 스토리공모대전 우수상을 수상한 신예 김단 작가, 그리고 ‘연모’, ‘그리드’, ‘키스 식스 센스’ 등을 만든 아크미디어가 의기투합했다.

2년여 만에 반가운 안방극장 복귀한 정려원은 노착희를 연기한다. 노착희는 승소율 1위에 빛나는 유명 로펌 에이스에서 국선전담으로 좌천(?)된 변호사다. ‘착하게 살라’고 지어진 이름에 ‘노(No)’하듯, 착한 것과는 거리를 두고 승소를 위해서라면 물불 안 가리고 치열하게 살았다. 그러다 파트너 승급을 앞두고 수임한 사건에 잘못 얽혀 1년 자격이 정지될 뻔 하지만, 대신 국선변호를 전담하게 된다. 거물급 사건을 맡아 국선계의 아이콘이 돼 하루 빨리 로펌으로 컴백하는 게 그녀의 목표다.

이규형은 또라이’라 불리는 국선변호사 좌시백 역을 맡는다. 강자에겐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올 것 같지 않지만, 약자에겐 자기 피라도 내줄 수 있는 인물. 그래서인지 사법연수원을 수석으로 졸업, 판사, 검사, 탑3 로펌 중 무엇이든 선택할 수 있었지만, 모든 제안을 단칼에 거절하고 무료 변론을 하고 있다. 그런데 오랜 시간 함께 일해온 사무장조차도 그의 사생활에 대해선 모를 정도로 미스터리한 부분이 있다.

기업의 내부고발 송사로 한 차례 맞붙은 뒤, 각각 서로에게 ‘대형 로펌의 개’와 ‘또라이’란 인상을 남긴 후, 국선변호인이 된 착희가 시백과 사무실을 공유하면서 두 변호사의 좌충우돌이 시작된다.

제작진은 “정려원과 이규형의 캐스팅으로 천군마마를 얻었다. 두 배우의 열렬한 연기 대결이 벌써부터 기대된다”는 소감을 전하며, “성격과 가치관부터 리걸마인드까지 너무나도 다른 두 국선변호사가 연쇄살인사건과 얽히며 벌어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를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미스터리로 완성해 시청자 여러분께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2022년 1월 촬영을 시작으로, 하반기 OTT 플랫폼 편성을 논의중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