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져서도 안되고 질 수도 없는 선거”

윤석열 “져서도 안되고 질 수도 없는 선거”

기사승인 2021. 12. 04.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비공개 선대위 회의 참석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비공개 선대위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아시아투데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4일 “이번 선거는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선거”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할 국민에 대한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이준석 당대표와 함께 가진 선대위 회의에서 “이제 6일 월요일이면 중앙 선거대책기구 출범식이 있다. 본격적인 90일의 대장정이 시작된다”며 이같이 각오를 다졌다.

이번 선대위는 전날 밤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 간 ‘울산 회동’을 통해 선대위 인선과 ‘당대표 패싱 논란’ 등으로 불거진 내홍을 극적으로 봉합하고 열린 첫 회의다.

윤 후보는 “어떤 분들은 ‘정권 탈취’라고도 한다”며 “당 중심의 선거운동을 펼치겠다”며 ‘원팀’ 기조를 거듭 부각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부산 지역 국회의원들을 향해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지역구 당협의 조직을 재건하고 정상적으로 작동하도록 확대 강화를 해야 한다”며 “(이번 선거를) 국민과 더 가까이 소통하는 세포조직이 강화되는 기회로 잘 활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