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H2코리아-사우디 아람코, 수소산업생태계 구축 MOU

H2코리아-사우디 아람코, 수소산업생태계 구축 MOU

기사승인 2022. 01. 26. 1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우디 아람코.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는 사우디 아람코와 지난 1월 18일, 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 및 수소 에너지 공급망 구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 왼쪽은 문재도 H2코리아 회장, 오른쪽은 올리비에르 토렐 사우디 아람코 화학부문 부사장. /제공 = H2코리아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는 사우디 아람코와 지난 18일, 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 및 수소 에너지 공급망 구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H2KOREA는 한국을 대표하는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으로 현대차·SK·포스코·두산·한화·효성·롯데·GS에너지·E1·가스공사와 수소 관련 중소기업 등 총 128개 기관이 회원사로 있다. 이번 MOU를 통해 H2KOREA는 아람코와의 수소 사업 협력을 적극 지원 한다.

양 기관은 한국의 수소 활용 및 인프라 건설 기술과 사우디아라비아의 수소 및 암모니아 생산의 잠재 경쟁력을 바탕으로, 양국의 강점을 최대한 살린 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시너지를 최대화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수소 공급망 타당성 조사와 파일럿 프로젝트 등에 공동으로 협력하는 방안을 발굴키로 했다.

특히 H2KOREA와 아람코는 수소 및 암모니아의 생산, 저장, 운송, 보급, 활용에 이르는 양국 간 수소 밸류체인 구축과 더불어 사우디아라비아의 수소 생태계 조성 방안을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양 기관은 양국의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양국의 수소 산업 정보교류’, ‘정책·산업 정기교류’, ‘세미나 및 컨퍼런스 개최’, ‘수소·암모니아 교역 관련 규제’, ‘인센티브 등 협력’, ‘수소 공급망 구축 전략 수립’ 등 분야에서 상호 협력키로 했다.

문재도 H2KOREA 회장은 “사우디아라비아는 한국과 원유와 플랜트 건설 등의 분야에 있어 오랜 에너지 협력 국가로 이번 MOU는 양국의 미래 에너지 전환시대를 대비하는데 함께 협력할 중요한 전환점을 마련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히 “아람코와의 MOU를 통해 양국의 수소 산업 협력이 촉진되는 계기가 될 것이며, H2KOREA는 아람코와 한국의 주요 수소 기업들과 함께 적극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리비에르 토렐 아람코 화학부문 부사장은 “아람코는 당사의 암모니아 생산능력, 사우디아라비아의 방대한 천연가스 자원을 활용해 저탄소 수소를 생산하고, 한국의 야심찬 저 온실가스 에너지 목표, 특히 감축이 어려운 분야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는 저탄소 연료원들의 적용과 사업 가능성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발굴하길 희망하며, 이를 통해 한국의 에너지 전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믿는다”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