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진흥원, 전남 광주 소상공인지원 MOU 체결

기사승인 2022. 05. 16. 1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광주호남본부와 소상공인 밀키트 개발 지원
소상공인
김기주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사업본부장(왼쪽)이 이정욱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광주호남본부장과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MOU 체결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 식품진흥원
익산 박윤근 기자 =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사업본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광주호남본부와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식품진흥원’은 코로나 19로 침체되어 있는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의 활력제고와 경제회복을 위한 식품분야 HMR 및 밀키트, 소스 등의 상품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소진공은 코로나로 인한 힘들어진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의 회복과 성장을 위하여 정책자금 지원, 창업교육, 컨설팅 등의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사업을 위해 소진공은 지역 전통시장의 ‘맛집 활성화’, ‘밀키트 배달 서비스’ 등 식품분야까지 확대할 계획으로, 식품관련 교육, 생산, 품질안전, 기술개발 등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사업을 통해 전주 모래내시장 등 시장 특성 및 장점을 부각시킨 구독형 HMR 밀키트 개발을 지원하여 안정적 수익창출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소진공 이정욱 본부장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식품의 안전성 확보 및 MZ세대에 맞는 제품개발로 활기찬 전통시장의 시발점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식품진흥원 김기주 본부장은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주체가 소상공인들로 국가식품클러스터와 식품진흥원의 기술력과 전문가, 인프라를 활용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 에게 희망을 창출하고 지역경제 회복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