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전기 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 확정

기사승인 2022. 08. 05.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산시청 (1)
경산시청사전경/제공=경산시
경산 장경국 기자 = 경북 경산시가 전기 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5일 경산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제8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경북 전기 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가 심의의결돼 이 같이 결정됐다.

무선충전 특구는 2022년 9월부터 2026년 8월까지 4년간, 총 사업비 185억 원 규모로 경산지식산업지구 일원에서 국내 전기 차 무선충전 분야 혁신기업 8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실증을 수행한다.

이번 신규 특구지정과 관련해, 5일 경북도청에서 경북도, 도의회, 경산시, 시의회, 경북테크노파크, 특구기업, 연구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언론사를 대상으로 지정 브리핑을 개최했다.

무선충전 특구는 4차 산업혁명시대 기술혁신을 통한전기차 충전 패러다임 대전환이 핵심이다. 유선에서 무선으로의 충전방식 전환으로 사용자의 편리성과 안전성, 기기 간 호환성에 획기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또 머지않아 도래할 자율주행시대에 무선충전은 반드시 필요한 코어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전기차 차세대 무선충전 규제자유특구는 3가지 세부사업으로 구성된다.

먼저 전기차 고출력 무선충전 실증」으로 22kw급 무선충전시스템의 선제적 실증과 향후 초고속 무선충전(50kw 이상) 국제기준 정립에 참여한다.

또 전기차 유선충전기 연계 형 무선충전 실증으로 기 설치된 유선충전시설에 무선충전기를 연결한 복합충전을 실증한다.

이 외에도 초소형 전기차 무선충전 실증으로 주요기술 국산화와 상용화 실증을 통해 물류. 택배 서비스 등 특수목적차량에 우선 적용하고 이를 기반으로 유럽 등 해외시장 진출을 목표로 한다.

시는 이번 특구를 통해 미래 차 신산업벨트 구축, 무선충전 산업생태계 조성, 신 시장 창출, 혁신성장 거점 구축을 실현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이번 규제자유특구 사업추진으로 지역 상생 미래 차 신산업벨트가 구축돼 관련 선도기업 유치와 지역부품 생산기업의 신규수요 창출과 매출증대, 양질의 신규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머물고 싶고 살기 좋은 경산, 기업하기 좋고 투자하기 좋은 경산이 되기 위해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