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진 “조건없는 남북대화 필요”…北대사 “여건 조성돼야”

박진 “조건없는 남북대화 필요”…北대사 “여건 조성돼야”

기사승인 2022. 08. 06. 14: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 안광일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 ARF 외교장관 회의 참석
안광일 북한 주인도네시아 대사 겸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가 5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
박진 외교부 장관이 북한 안광일 주아세안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대사를 만나 조건 없는 남북 대화의 필요성을 제안했으나, 안 대사는 '여건 조성이 먼저'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5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취재진에게 박 장관과 안 대사의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박 장관은 지난 4일 저녁 프놈펜 CICC 행사장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안 대사와 마주쳐 인사를 나눴다.

박 장관은 안 대사에게 "조건 없는 남북 대화가 필요하다"면서 한반도 평화 안정을 위해서 비핵화가 이뤄지길 바란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에 안 대사는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는 취지로 짧게 답했다고 고위당국자는 전했다.

사실상 남북이 대화하는 것에 선을 그은 발언으로 읽힌다. 최근 남북간의 냉랭한 분위기를 보여주는 장면인 것으로도 해석된다.

실제 안 대사는 전날 한국 취재진들과 조우한 자리에서 박 장관과 마주한 사진이 촬영됐음에도 "박 장관을 만난 적도 없다"며 만남 자체를 부인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