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물폭탄] 한밤 폭우에 반지하 일가족 3명 참변…싱크홀 통해 물 차올라

[서울 물폭탄] 한밤 폭우에 반지하 일가족 3명 참변…싱크홀 통해 물 차올라

기사승인 2022. 08. 09.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민들 필사적 구조했으나 3명 사망
침수로 고립돼 일가족 3명 사망한 관악구 한 빌...<
간밤 폭우로 서울 관악구에서는 지난 8일 오후 9시 7분께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사진은 싱크홀이 발생한 사고현장 모습./연합
간밤 폭우로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가족이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0시26분 신림동 한 주택 반지하에서 40대 여성 A씨과 그 여동생 B씨, B씨의 10대 딸이 사망한 채 순차적으로 발견됐다. 언니 A씨는 발달장애가 있었다고 인근 주민들이 전했다. 이들은 자매의 모친과 함께 4명이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모친은 병원 진료를 위해 집을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전날 지인에게 침수 신고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지인이 전날 오후 9시께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주택 내에 폭우로 물이 많이 들어차 있어 배수 작업이 필요하다고 보고 소방에 공동 대응을 요청했다. 그러나 배수 작업 이후 이들 가족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주민들에 따르면 사고가 난 빌라 바로 앞 싱크홀이 발생해 집으로 물이 급격하게 흘러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의사 검안 이후 부검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