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영환 “이준석, 돌아올 길 잃었다…휴짓조각 판결문”

김영환 “이준석, 돌아올 길 잃었다…휴짓조각 판결문”

기사승인 2022. 08. 27. 1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220827035700064_01_i_P4
김영환 충북지사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김영환 충북지사가 전날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직무집행을 정지하라는 법원의 가처분 결정과 관련 27일 법원과 이준석 전 대표를 공개 비판했다.

김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 말한다"며 "이번 일은 사법부의 직권 오남용이자 판사의 정치적 판단을 앞세운 오만과 만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전 대표를 향해 "당 대표로 돌아올 길을 완전히 잃었고, 완벽하게 불가역적으로 당원들로부터 뿌리뽑혀졌다"며 "그는 휴짓조각 같은 판결문과 정부·여당 지지자들의 분노를 맞바꾸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실패에 자신의 운명을 걸고 루비콘강을 건넜다"며 "야당의 열광적 지지를 받는 여당 대표라니 이제 이런 이중생활을 끝낼 때가 됐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이 전 대표는 이겨도 이긴 것이 아니라 가장 크게 잃었다. 민주당과 그 지지자들과 한 몸이 됐다. 그의 비호감은 어디에다 리사이클링(재활용)할 수 없는 정도로 악화됐다"고 목소리를 높았다.

그는 법원에 대해서도 "절차에는 문제가 없으나 당이 비상 상황이 아니라니(요). 판사가 정당의 정치적 판단을 자의적으로 주관적으로 해 명백히 정치에 개입했다"며 "국민의힘에 타격을 가하는 데는 성공했으나 사법부의 신뢰는 땅에 떨어졌다"고 평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