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각할 정도로 일할 사람 없어” 아우성에 정부-대형 조선사 인력양성 ‘맞손’

“심각할 정도로 일할 사람 없어” 아우성에 정부-대형 조선사 인력양성 ‘맞손’

기사승인 2022. 10. 0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거제시에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 개소
ㅇㅇ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빅3 조선소 중 한 곳의 전경. /사진=연합
정부와 산업계가 손잡고 조선업 인력 양성에 나선다. 거제시에 조선업 관련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가 문을 여는 것이다. 이곳에서는 당장 시급한 조선업 관련 인력 양성에 집중하게 된다. 선박 수주 풍년에도 "일할 사람이 없다"는 아우성이 나오자 정부가 나선 셈이다.

◇삼성중공업 협약사 인력양성
4일 조선업계와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경남 거제시에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가 오는 6일 개소한다.

삼성중공업과 협약을 맺은 거제시 내 선박 부품사, 협력사 직원들은 물론 채용 예정자가 교육 대상이다. 연간 교육 인원은 2170명가량으로 예상된다. 교육 과정은 삼성중공업이 운영한다.

거제시에 자리한 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해 수많은 협력 업체들은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다.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수주 호황으로 일감이 넘치지만 일손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지난 6~7년간 이어진 조선업 불황 여파로 상당수 인력이 현장을 떠난데다, '조선소=힘든 곳'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진 탓이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 따르면 사내 협력사를 포함한 국내 조선소 인력은 2014년 말 20만3441명에서 지난해 말 9만2687명으로 7년 사이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울산, 군산, 영암도 인력 태부족
현대중공업도 상황은 비슷하다. 조선소 4대 현장 업무인 의장, 건조, 도장, 용접 전반적으로 전성기 대비 최소 인력으로 근무 중이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관계자는 "정규직·협력사 모두 인원이 부족한지 오래됐다"며 "낮은 처우가 젊은 인력 이탈을 가속화하고있다"고 전했다.

한국의 세계 LNG 운반선 시장 장악 1등 공신인 용접·도장 분야도 마찬가지다. 과거에는 현대중공업 자체 기술교육원에서 기술자를 양성하고, 협력업체에서 일정 기간 근무하면 정규직 채용을 약속해줬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 약속을 믿고 현장을 지키는 젊은 인력은 극소수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국내 조선소가 밀집해있는 울산, 거제시 외에 전북 군산과 전남 영암도 인력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영암군은 최근 조선업 인력수급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신규 취업자에게 이주정착금을, 회사에는 고용유지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또 조선소에서 퇴직한 이들의 희망 채용장려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영암에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자리해 있다.

7년만에 생산 재개를 앞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도 현지 인력난에 걱정이다. 현대중공업은 군산조선소에서 선박 완성품에 필요한 부품 조각(블록)을 생산해 울산조선소 등으로 옮겨 완성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하지만 7년 간 문을 닫았던 터라 군산 현지 협력사, 조선소 근무 인력이 사실상 불모지가 됐다. 군산시와 전라북도는 협력업체 재정비, 블록 생산에 필요한 600~800명가량의 기술인력 양성에 나선 상황이다.
ㅇㅇ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컨테이너선/사진=삼성중공업
◇조선사 간 인력난→공정위 제소
조선사 간 인력난에 따른 다툼도 벌어졌다. 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대한조선·케이조선 등 조선 4사는 지난 8월30일 현대중공업그룹 3사(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현대중공업 3사가 "부당한 방법으로 자사의 기술 인력을 유인·채용해 사업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4사는 현대중공업 계열사들이 "각 사 주력 분야의 핵심 인력 다수에 접촉해 이직을 제안하고 통상 수준을 뛰어넘는 보수, 서류전형 면제 등 부당한 방식으로 인력을 유인했다"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 측은 "부당한 방식으로 인력을 유인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조선사 스스로 처우 개선은 언제쯤
조선사 스스로 취업준비생과 구직자들에게 매력적인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달라져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감이 넘치는데 일손이 부족하다면 기업이 먼저 처우·근무환경 개선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미다.

한 조선 3사 직원은 "조선업 불황이 이어진 지난 6~7년간 연봉 동결 혹은 삭감이 빈번하게 이뤄졌다"며 "같은 대기업이더라도 조선사 과장은 4000만원대 연봉이 수두룩하다. 어떤 대기업이 4000만원대 연봉을 과장에게 주느냐"고 되물었다.

이 직원은 또 "같은 시기에 취업했던 친구들과 비교해도 심각한 수준으로 적다"며 "능력 있는 사람들은 이미 이직했고 남아있는 이들도 경력상 이동이 불가피해 다닌다는 패배주의가 사내에 퍼져있다"고 귀띔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