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검찰 정조준에 “언제든 털어보라… ‘쇼’ 바람직하지 않아”

이재명, 검찰 정조준에 “언제든 털어보라… ‘쇼’ 바람직하지 않아”

기사승인 2022. 11. 25.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마치 문제 있는 것처럼 쇼하는 건 검찰 조작에 바람직하지 않다"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나 연기력도 형편 없어"
최고위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검찰이 자신과 측근들의 계좌 추적에 나선 것에 대해 "언제든지 털어보라"면서도 "그러나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쇼하는 것은 검찰 조직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맞대응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가 끝나기 전 검찰 수사를 말리지 않는다며 영장 없이 하는 것도 다 동의했다면서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그는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며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 계좌와 가족 계좌를 얼마든지 확인하라고 공개 발언을 했고, 그것을 근거로 수차례 검찰이 저와 가족의 계좌를 검찰이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계좌를 확인했다는 통보서가 금융기관으로부터 (날아와) 집에 계속 쌓이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검찰이 마치 새로운 문제를 발견한 것처럼 수사 상황을 언론에 흘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연기 능력도 엉망인데다가 이런 식으로 계좌를 계속 털다 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으로 조용히 하는 것이 원칙인데 마치 선무당이 동네 굿을 하듯이 꽹과리를 쳐 가며 온 동네를 시끄럽게 한다"며 "수사의 목적이 진실을 발견하는 것이냐, 사실을 조작하는 것이냐"고 맹비난했다.

앞서 이 대표는 회의 모두 발언에서 민생 관련 메시지에 집중했다.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해선 "(정부가) 법적 대응을 운운하며 강경 대응만 고집하면 문제가 더 꼬이고 커질 뿐"이라며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자세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