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소매업 창업 활성화에 힘입어 실질 창업 1.9% ↑

도·소매업 창업 활성화에 힘입어 실질 창업 1.9% ↑

기사승인 2022. 11. 3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2022년 3분기 창업기업 동향' 발표
1
제공=중기부
올해 1∼9월(누계) 전체 창업은 101만9397개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0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2년 3분기 창업기업 동향'을 발표했다.

전체 창업은 전년 동기 대비 4.6%(4만9601개)가 감소했으나 2020년 이후 사업자등록이 급증한 부동산업을 제외한 실질 창업은 1.9%(1만5482개) 증가했다. 특히 온라인 쇼핑 활성화에 힘입어 도·소매업 창업이 8.1% 증가했고 개인서비스업도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 코로나19 감염병에 대한 감염병 등급 하향(1급→2급)으로 격리의무 해제, 확진자 대면진료 등으로 방역규제 완화 등의 영향으로 0.5% 증가했다.

기술 기반 업종 창업은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 영향으로 창작·예술·여가업이 전년 동기 대비 22.3% 증가했으나 정보통신업의 증가세가 둔화되고 전문·과학·기술업 창업이 감소로 전환되면서 2.4%(4328개) 감소한 17만6279개가 됐다. 도·소매업은 온라인 쇼핑 활성화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1% 늘어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개인서비스업은 지난해부터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됐고 올해도 0.5% 증가했다. 반면 부동산업은 2020년 창업 급증에 따른 기저효과로 지난해 35.5% 감소에 이어 이번 분기도 27.3%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도 전년 동기 대비 4.7%가 감소했다. 기술창업은 창작·예술·여가(22.3%), 교육서비스업(5.7%), 정보통신업(2.9%)에서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나 제조업(12.2%), 전문·과학·기술업(6.7%) 등에서 감소하면서 전체 창업은 2.4%(4328개) 감소했다.

전 연령대에서 부동산업 창업이 25% 이상 감소하면서 30대(0.5%)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창업이 감소했다. 다만 부동산업 제외 시 30세 미만(3.4%), 50대(0.1%) 연령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창업이 증가했다. 기술창업은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법인창업은 전년 동기 대비 4.9%(4588개) 감소했고 개인창업은 4.6%(4만5013개) 감소했다. 다만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 법인창업은 전년 동기 대비 4.6%(3701개) 감소했지만 개인창업은 2.6%(1만9183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창업은 예술·스포츠·여가(12.2%), 교육서비스업(11.2%), 숙박 음식점업(9.5%) 등의 업종에서 증가했고 농·임·어업·광업(16.8%), 제조업(9.7%), 도·소매업(8.2%) 등에서는 감소했다. 개인창업은 농·임·어업·광업(19.1%), 도·소매업(9.4%), 예술·스포츠·여가(7.2%) 등 업종에서 증가했고 금융보험업(33.7%), 부동산업(28.7%), 전문과학기술업(11.0%) 등의 업종에서는 감소했다. 기술창업의 경우 법인은 0.4%(152개) 증가하고 개인은 3.1%(4480개) 감소했다.

성별로는 여성창업이 전년 동기 대비 6.0%(2만9847개) 감소한 46만8848개, 남성창업은 3.5%(2만138개) 감소한 54만9531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충남(6.9%), 강원(4.9%), 충북(0.7%), 경북(0.3%)의 지역(4개)에서 증가하고 부산(8.5%), 서울(8.1%), 경기(6.2%), 인천(6.1%)의 지역(13개)에서 감소했다.

부동산업 제외 시 세종(11.7%), 인천(8.4%), 울산(5.5%) 등의 지역(15개)에서 증가했으나 서울(1.8%), 제주(1.8%) 지역(2개)에서 감소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