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영 “내년 온라인 중개시스템 ‘메타버스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구축”

이영 “내년 온라인 중개시스템 ‘메타버스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구축”

기사승인 2022. 12. 0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2022년 민관협력 오픈이노베이션 성과공유회' 개최
중소벤처기업부는 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2022년 민관협력 오픈이노베이션 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이 사업을 통해 개방형 혁신의 우수 모델을 제시한 60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시상했다.

민관협력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은 중기부가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협업수요를 매칭하고 후속 연계 지원을 통해 기업 간 개방형 혁신을 활성화하는 상생협력 사업이다.

올해 민관협력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은 '문제해결형(Top-Down)'과 '자율제안형(Bottom-Up)' 두 가지 방식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문제해결형은 수요기업인 대기업이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를 제시하면 스타트업이 해결책을 제공해 함께 신기술·신제품을 개발하고 자율제안형은 스타트업이 먼저 비즈니스 모델(BM)을 제시하면 대기업 등이 협력해 새로운 시장을 공동으로 개척하는 방식이다.

이날 정부와 민간기업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개막행사에서는 올해 경진대회에 참가해 과제별(프로그램별)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된 19개사에 대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 시상과 민관협력을 통한 개방형 혁신을 의미하는 세리머니 등을 진행했다. 이후 이어진 네트워킹 행사에서는 파이어사이드챗, 스타트업 기업설명회(IR) 피칭, 대기업 오픈이노베이션 발표 등 사업 참여를 통한 개방형 혁신 우수사례와 성과 공유·확산을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최우수 기업을 포함 민관협력 오픈이노베이션 사업 최종 선정 스타트업 60개사에는 사업화자금(최대 1억원)과 R&D(연구개발) 등 후속 연계지원과 함께 대기업과 공동사업 추진,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 진출 기회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올해 경진대회는 민간에서 운영하는 오픈이노베이션 지원프로그램과 협력하고 연계한 것이 스타트업 참여를 더욱 촉진시킨 것 같다"며 "내년부터는 새로운 온라인 중개시스템인 '메타버스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액셀러레이터·벤처캐피털(VC) 등 스타트업 지원기관이 유망 스타트업과 기업 간 중개와 협업에 참여토록 해 기업이 혁신파트너를 손쉽게 탐색하고 매칭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스타트업이 보유한 우수 사업화 성과물이 잘 활용되도록 하고 기업 간 협업이 필요한 상황에서 수요와 공급이 원활히 이어지는 개방형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