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이재명 최측근 구속기소…李도 법의 심판 받아야”

국민의힘 “이재명 최측근 구속기소…李도 법의 심판 받아야”

기사승인 2022. 12. 10.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말 하는 양금희 의원<YONHAP NO-4191>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
국민의힘은 1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뇌물수수 등 혐의로 전날 구속기소된 것을 두고 이 대표도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이 2억원대 뇌물을 수수하고, 428억원의 뇌물을 약속받는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며 "이 대표는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라는 지겨운 정치탄압 레퍼토리를 반복했다"고 운을 뗐다.

양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가 과거에 연루됐던 범죄 의혹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것일 뿐인데, 도대체 왜 수사 때문에 민생이 망가지고 민주주의가 질식한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재명 대표를 때리는 적, 민주당을 파괴하고 있는 적은 바로 과거의 이재명"이라고 주장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아무리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해도 국민의 의혹이, 민주당의 혼란이, 그리고 있는 죄가 없어지지 않는다"며 "국민이 요구하는 이 대표의 가장 시급한 소명은 자신을 향한 의혹을 낱낱이 밝히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이어 정진상 실장까지 구속기소 되면서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은 이재명 대표를 향해 문을 두드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정 실장 구속기소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민과 함께 당원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고 올린 것 관련, 장 원내대변인은 "169명의 국회의원으로도 모자라 이제 모든 당원과 국민들마저 자신의 방탄에 동원하려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은은 그러면서 "이 대표가 거침없이 나아갈 방향은 민생과 민주주의가 아니라 정당한 법의 심판"이라며 "그것이 지금까지 민생과 민주주의를 망가뜨린 것에 대한 사죄이자 최소한의 양심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전날 정 실장을 특가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2020년 10월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으로부터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7회에 걸쳐 총 2억400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