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 대구시 군부대 이전 속도내나 “조속히 마무리 짓자”

당정, 대구시 군부대 이전 속도내나 “조속히 마무리 짓자”

기사승인 2023. 12. 04. 1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일 국회서 당정협의회 개최
당정, 대구 군부대 이전 협의<YONHAP NO-2035>
4일 국회에서 열린 대구시 군부대 이전 당정협의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당정, 대구 군부대 이전 협의<YONHAP NO-2030>
4일 국회에서 열린 대구시 군부대 이전 당정협의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당정은 4일 국회에서 '대구시 군부대 이전 등 민·군 상생협력' 정책협의회를 열고 군 부대 이전을 조속히 마무리 짓기로 했다.

국민의힘 대구·경북 의원들은 대구 군부대 이전이 대구의 신성장 거점 조성에 기여하고, 군부대를 유치하는 지자체에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새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군부대 유치를 신청한 군위군·상주시·영천시·의성군·칠곡군 등 5개 이전 후보 지역을 대상으로 최적의 이전지를 선정할 수 있도록 국방부와 대구시가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대구시와 국방부 간 긴밀한 협력을 위해 '대구 군부대 이전 논의를 위한 민·군 상생 업무협약(MOU)'을 연내에 조기 체결할 필요가 있다고도 강조했다.

대구경북신공항 건설에 따라 이전하게 될 군부대 유치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총 5곳이다. 당초 옮겨가려고 했던 군위군뿐만 아니라 상주시와 영천시, 의성군, 칠곡군 등 경북 지자체 4곳이 경쟁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국방부는 유치 희망 지자체 5곳을 대상으로 작전성, 훈련장 등 임무수행여건을 고려해 최종 2~3곳으로 압축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국방부가 선정한 후보지를 대상으로 시설요구조건에 따른 조성 비용 등 사업성과 주민 수용성, 정주여건을 고려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는 주호영·임병헌·임이자·이만희·정희용 등 국민의힘 대구·경북지역 의원들이 자리했고, 정부와 지자체에선 김선호 국방부 차관, 정장수 대구시 경제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김 차관은 "국방부는 대구시와 민관협의체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이 발전할 수 있는 민군 상생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긴밀히 협조해왔다"며 "국방부가 적극 참여해 좋은 결실을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