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동훈 “조국, 뒷문으로 우회해 배지 달게 하는 게 ‘준연동형 비례제’”

한동훈 “조국, 뒷문으로 우회해 배지 달게 하는 게 ‘준연동형 비례제’”

기사승인 2024. 02. 13. 0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동훈,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국회사진취재단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관련해 "이재명 대표의 더불어민주당에서 조차 출마해서 배지 못 다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뒷문으로 우회해 배지 달게 하는 게 바로 이 제도"라고 직격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 만난 자리에서 "조 전 장관은 비난하고 싶지 않다. 의원이 되고 싶을 것이다. 문제는 준연동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 전 장관은 우리가 주장하는 병립형 제도에서는 국회의원 배지를 달 수 없다"면서 "이재명 대표이 이끄는 민주당이 지금 야합으로 관철하려 하는 소위 말하는 준연동 제도 하에서는 이 틈이 보인다. 조 전 장관이 국회의원 배지를 달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이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선거제가 국민의 의사를 반영할 수 있는 제도인가"라면서 "아니면 조 전 장관이 국회의원 되는 것을 엄두도 못내는 제도가 국민의 의사 제대로 반영하는 제도인가"라고 반문했다.

한 위원장은 "조 전 장관은 민주당으로도 못 나온다. 이재명 대표 때문에 도덕적으로 극단적으로 낮아져있는 민주당에서조차 출마해서 배지를 달 수 없다"며 "준연동형 제도하에서 라면 민주당의 사실상의 지원으로 조 전 장관은 4월에 국회의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어떻게 보면 조 전 장관 같이 절대로 국회의원이 될 수 없는 사람이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마법같은 제도"라며 "이 마법 같은 제도를 누가했나.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이다. 그에 대한 확실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선거제는 누구를 당선되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절대로 당선되지 않아야 하는 사람을 절대로 당선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한 제도"라며 "민주당이 추진 중인 제도는 그렇지 않은 제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