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두산밥캣, 그룹사 최초 멕시코 신공장 건설…글로벌 거점 8개국 확대

두산밥캣, 그룹사 최초 멕시코 신공장 건설…글로벌 거점 8개국 확대

기사승인 2024. 06. 14. 08: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3일(현지) 주요경영진 착공식 참석
4000억 투자…2026년부터 제품 생산
두산밥캣 멕시코 신공장 착공식3
마우리시오 칼리파 인테르푸에르토 몬테레이 대표(왼쪽부터), 마이크 볼웨버 두산밥캣 북미 법인장, 임마누엘 루 누에보레온 투자청 차관, 루이자 오르테가 알바레즈 살리나스 빅토리아 시청 관계자, 이반 리바스 누에보레온주 경제부 장관,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레온 주지사, 스캇박 두산밥캣 부회장, 에밀리오 카데나 프로덴사 컨설팅 대표, 호세 마리아 가르자 트레비노 GP그룹(현지 협력사) 대표가 13일(현지시간)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열린 두산밥캣 신공장 착공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두산밥캣
두산밥캣이 그룹 내 최초로 멕시코에 신공장을 짓는다.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북미 시장의 건설장비 제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두산밥캣은 13일(현지시간)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소형 로더 생산공장 착공행사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멕시코 누에보레온주 인테르푸에르토 몬테레이 산업단지 내 신공장 부지에서 진행된 착공식에는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을 비롯해 스캇박 두산밥캣 부회장, 마이크 볼웨버 두산밥캣 북미 지역장 등 두산그룹 경영진과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레온 주지사, 누에보레온주 경제부 장관 및 협력업체 관계자, 현지 매체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두산밥캣은 약 4000억원(3억달러)을 투자해 6만5000㎡(2만평) 규모의 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준공은 오는 2026년 목표다. 이곳에서는 두산밥캣의 스테디 셀러인 'M-시리즈' 소형 로더를 생산해 북미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 신공장 설립은 최근 5년간 두산밥캣의 외형이 2배로 성장하면서 제품 수요도 함께 증가하고 있어서다. 특히 계속해서 늘고 있는 북미 시장의 건설장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설립을 결정했다.

멕시코는 미국과 국경을 맞댄 요충지로 미국·멕시코·캐나다 무역협정(USMCA)에 따른 무관세 혜택과 탄탄한 제조업 인프라, 숙련된 인력 등을 갖춘 글로벌 생산 거점이다. 그 중에서도 북미 시장 접근성과 비용 경쟁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멕시코의 산업수도'로 불리는 누에보레온주 몬테레이를 두산밥캣의 신공장 부지로 낙점했다.

멕시코 신공장이 가동되면 두산밥캣의 북미시장 로더 제품 생산능력은 지금보다 약 20%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밥캣의 글로벌 생산거점 또한 기존 한국, 미국, 체코, 프랑스, 독일, 인도, 중국을 포함해 8개국으로 확대된다.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은 "두산밥캣은 과감한 투자와 혁신으로 글로벌 건설장비 시장을 선도해 왔다"면서 "멕시코 신공장은 최대 수요처인 북미시장을 포함해 두산밥캣 제품에 대해 증가하고 있는 수요에 대응하며 두산밥캣의 지속적인 성장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