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명 중 1명 노인… ‘초고령사회’ 입구에 섰다

5명 중 1명 노인… ‘초고령사회’ 입구에 섰다

기사승인 2024. 07. 11. 1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5세 이상 인구 1000만명 돌파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가 1000만명을 넘어서면서 초고령사회 진입을 눈앞에 뒀다.

행정안전부는 "10일 기준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가 1000만62명으로 전체 주민등록인구 5126만9012명의 19.51%를 차지한다"고 11일 밝혔다. 유엔은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20%를 넘어가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는 2013년 1월 600만8757명(11.79%)으로 600만명대에 진입한 뒤 2017년 1월 703만1367명(13.60%), 2019년 12월 802만6915명(15.48%), 2022년 4월 900만4388명(17.45%) 등 빠르게 늘어 이번에 1000만명을 넘었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중 남자는 442만7682명, 여자는 557만2380명이다. 여자가 남자보다 114만4698명 더 많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중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는 인구는 448만9828명, 비수도권 인구는 551만234명으로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102만406명 더 많다.

수도권은 전체 주민등록인구 2604만284명 중 17.24%, 비수도권은 전체 주민등록인구 2522만8728명 중 21.84%를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했다. 시도별로 보면 전남이 26.67%로 가장 높고, 경북, 강원, 전북, 부산, 충남, 충북, 경남, 대구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낮은 곳은 세종으로 11.32%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