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 이 재판!] '정윤회 문건 유출' 조응천 무죄·박관천 집행유예 확정

    이른바 ‘정윤회 동향 문건’으로 불리는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이 각각 무죄와 집행유예를 확정받았다.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4일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공무상..

  • [오늘, 이 재판!] 법원, '약촌오거리 살인 사건' 누명 피해자에 13억원 국가배상 판결

    전북 익산에서 발생한 이른바 ‘약촌 오거리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억울한 옥살이를 한 피해자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승소했다.서울중앙지법 형사45부(이성호 부장판사)는 13일 피해자인 최모씨가 국가와 당시 수사담당 경찰관·검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 [오늘, 이 재판!] 법원, '가습기 살균제' SK케미칼·애경 전·현직 경영진 1심서 모두 무죄..

    인체에 유독한 원료 물질로 만들어진 가습기 살균제를 유통·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전·현직 임원들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12일 업무상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홍지호 전 SK케미칼 대표와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

  • [오늘, 이 재판!] 법원, '가습기 살균제' SK케미칼·애경 전·현직 경영진 1심서 모두 무죄..

    인체에 유독한 원료 물질로 만들어진 가습기 살균제를 유통·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전·현직 임원들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12일 업무상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홍지호 전 SK케미칼 대표와 안용찬 전 애경산업..

  • [오늘, 이 재판!] 마스크 계약 후 1%만 납품…법원 "입찰 제한 정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 계약한 마스크 수량을 공급하지 못한 뒤 입찰 계약 제한을 받은 업체에 대한 행정청의 처분이 정당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마스크의 적시 공급이 목적인 계약에서 납품업체의 말만 믿고 마스크 확보를 위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

  • [오늘, 이 재판!] 선거 앞두고 정치인 비판글 공유한 교사 무죄 확정

    총선을 앞두고 개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서 특정 후보를 비난하거나 옹호하는 게시글을 공유한 교육공무원에게 무죄가 확정됐다.공직선거법상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교육공무원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지만, 개인 SNS에서 자신의 정치적 견해나 신념을 드러냈다는 이유만으로 섣불리..

  • [오늘, 이 재판!] 귀화 심사기간에 음주운전 한 외국인…법원 "귀화 불허 적절"

    외국인이 간이귀화를 신청하고 심사기간 동안 음주운전 범행을 저질러 형사처벌을 받았을 경우 ‘품행 미단정’을 이유로 귀화를 불허하는 것은 적법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귀화 허가를 위한 심사 기간 중에 음주운전을 범한 것은 대한민국 국가공동체의 구성원으로 인정해 주권자의 한 사람으로..

  • [오늘, 이 재판!] '댓글 조작' 위증…국정원 여직원 무죄 확정

    2012년 대통령선거 당시 국가정보원의 댓글 공작 의혹이 드러난 계기가 된 ‘오피스텔 감금 사건’의 당사자인 국정원 여직원이 위증 혐의에 대해 무죄를 확정받았다.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위증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36)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9일 밝..

  • [오늘, 이 재판!] 인터넷 비방 글에 욕설 댓글로 대응…대법 "모욕죄 아니다"

    자신을 비방한 게시글에 욕설 등이 담긴 표현으로 댓글을 달았다고 해서 이를 모욕죄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어떠한 표현이 상대방의 인격적 가치에 대한 사회적 평가를 저하시킬 만한 것이 아니라면, 표현이 다소 무례한 방법으로 표시됐다고 하더라도 모욕죄의 구성요건에 해당하지..

  • [오늘, 이 재판!] 민원 처리 소홀해 기소된 공무원…대법 "직무유기죄 성립 안 해"

    공무원이 맡겨진 업무를 소홀히 하거나 태만하게 처리했다고 해도 ‘직무유기죄’가 성립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형법 122조 직무유기죄가 ‘직무를 유기한 때’를 공무원이 직장의 무단이탈, 직무의 의식적인 포기 등과 같이 국가의 기능을 저해하고 국민에게 피해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