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국민총리’ 정세균 “생활속 거리두기 준수 간곡히 부탁”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27.9℃

베이징 33.9℃

자카르타 31.4℃

‘코로나 국민총리’ 정세균 “생활속 거리두기 준수 간곡히 부탁”

기사승인 2020. 05. 31.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2일부터 전국 헌팅포차 등에 방역수칙 준수의무 부과
대형물류센터 등 4000개 물류시설 관계부처 합동점검
함바식당.인력사무소.떴다방 등 소규모시설 관리 강화
정세균 총리, 중대본 회의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 국민총리’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고 일상화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28일 79명을 기점으로 신규확진자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태원 클럽발 n차 감염이 끝나지 않았고, 부천 물류센터에서의 감염은 이제 시작이라고 보고 대응해야 한다”며 “이번 집단감염 사례로 우리 방역망의 취약한 곳들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 총리는 “밀집되고 밀폐된 장소,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곳들은 어김없이 코로나19의 공격을 당했고, 바이러스의 이동통로가 됐다”며 “빠르게 미비점을 보완하고 사각지대를 찾아내서 감염을 예방하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지난 29일부터 수도권을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조치가 시행됐고 6월 2일부터는 전국의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등 8개 고위험시설의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방역수칙 준수의무가 부과된다”며 “IT기술을 활용한 전자출입명부도 내일(1일)부터 시범적용을 거쳐 6월 중에 도입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정부는 내일부터 2주간 1만5000개의 건설현장과 2만3000개의 제조업 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에 나서겠다”며 “콜센터, IT업종, 육가공업 등 취약사업장 1700여 곳에 대해서는 자체점검과 불시점검을 병행하고, 대형물류센터를 포함한 4000여개의 물류시설에 대해서도 관계부처 합동점검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최근 2주간 신규환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비율이 7%에 이르는 등 지금도 어디에선가 조용한 전파가 일어나고 있을지 모르는 만큼 물류센터 외에 감염에 취약한 사업장이나 시설들을 찾아내서 선제적으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정 총리는 “한걸음 더 나아가, 우리 주변에서 방역이 취약한 소규모 시설이나 장소도 빠짐없이 점검해야 한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방역수칙을 소홀히 하기 쉬운 소규모 공사현장이나 함바식당, 인력사무소, 어르신을 상대로 밀집된 장소에서 물품을 판매하는 소위 ‘떴다방’에 대해 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지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