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21대 윤리위 구성되는대로 민주당 비리의혹 의원들 제소해야”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4℃

도쿄 26.4℃

베이징 29.2℃

자카르타 31℃

안철수 “21대 윤리위 구성되는대로 민주당 비리의혹 의원들 제소해야”

기사승인 2020. 06. 01.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안철수 초청 관훈토론회1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패널의 질문을 듣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양정숙 무소속 의원 등을 겨냥해 “21대 국회에 윤리특별위원회가 구성되는 대로 민주당 스스로 (비리 의혹 의원들을) 즉시 제소해 국회 차원의 결자해지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들의 비리 의혹에 대한 민주당의 태도를 보면 이 정권 사람들은 정의와 공정, 법치에 대한 최소한의 가치와 기준이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안 대표는 윤리특위에 대해 “여야 싸움에 찌그러진 명목상의 허수아비 기구가 아니라 국회 최고의 윤리 자정 기구로서 기능과 권위를 확보해야 한다”며 윤리위로 상설화하자고 제안했다. 또 “국회법을 개정해 윤리위가 강력한 청문회를 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국회 스스로 정치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일만 터지면 서초동으로 달려가고 헌법재판소 문을 두드리는 폐단도 털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