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미국 시위 확산에 한인사회 대책 논의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6.7℃

베이징 22℃

자카르타 26℃

외교부, 미국 시위 확산에 한인사회 대책 논의

기사승인 2020. 06. 02.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 시위 사태 대책회의 하는 외교부
외교부가 2일 오전 이태호 2차관 주재로 미국 내 8개 지역 총영사와 화상회의를 열어 미국 시위 사태에 따른 재외국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보호 대책 등을 논의하고 있다. / 외교부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흑인 남성이 사망한 사건에 대한 항의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확산함에 따라 외교부는 2일 현지 한인 사회의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이날 이태호 2차관 주재로 미국 내 8개 지역 총영사와 화상회의를 열어 현지 상황을 점검했다. 당초 회의에는 주미국대사관도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워싱턴에 내려진 야간 통행금지령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국 시위와 관련해 총 79건의 한인 상점 재산피해가 접수됐다. 도시별로는 필라델피아 50건, 미니애폴리스 10건, 랄리 5건, 애틀랜타 4건 등이다. 인명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차관은 총영사들에게 비상연락망을 유지하고 한인 밀집지역 법집행기관과의 치안협력을 강화하는 등 관련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또 재외국민 피해 예방과 구제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총영사들은 지역별 동향과 피해 예방조치 시행 현황을 보고하고,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는 “미국에 체류하는 국민의 피해 현황을 지속해서 파악하고, 해당 지역 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현지 국민의 안전 확보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