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제안한 남북정상회담 언제든지 유효”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26℃

베이징 24.9℃

자카르타 24.4℃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제안한 남북정상회담 언제든지 유효”

기사승인 2020. 06. 16.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영상축사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축사를 영상을 통해 전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청와대는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4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은 언제든지 유효하다”고 16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미 제안은 한 상태”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의 제안이 이미 1년을 넘긴 상태라는 물음에도 이 관계자는 “당연히 유효하다”고 거듭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1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며 “북한의 여건이 되는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며 4차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대북 특사에 대해 “특사 파견 이야기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날 아침 북한이 비무장지대에 군을 진출시키겠다는 담화 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그는 “북한군 총 참모부에 대한 입장은 이미 통일부와 국방부가 밝혔다. 정부는 단일한 목소리 내는 중”이라고 하며 말을 아꼈다.

또 이 관계자는 남북 경제 협력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올해 신년사, 취임 3주년 담화 후 문답에서 밝힌 남북 철도·도로 연결 사업,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지대화 등을 언급하며 “제안 형태로 한 것들은 저희가 철회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론 남북 협력이 여기에 국한되는 것만은 아니다”며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어제 문 대통령 연설문에 있는 내용이지만 6·15 남북공동선언, 4·27 판문점선언은 각고의 노력 끝에 남북이 함께 일궈낸 남북 공동의 자산이자, 한반도 문제 해결의 열쇠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제안했던 남북협력 사업들이 그동안 실행되지 않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남북 문제는 정부가 통일된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