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제안한 남북정상회담 언제든지 유효”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제안한 남북정상회담 언제든지 유효”

기사승인 2020. 06. 16.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영상축사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축사를 영상을 통해 전하고 있다. /제공=청와대
청와대는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4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은 언제든지 유효하다”고 16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미 제안은 한 상태”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의 제안이 이미 1년을 넘긴 상태라는 물음에도 이 관계자는 “당연히 유효하다”고 거듭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1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며 “북한의 여건이 되는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며 4차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대북 특사에 대해 “특사 파견 이야기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날 아침 북한이 비무장지대에 군을 진출시키겠다는 담화 등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그는 “북한군 총 참모부에 대한 입장은 이미 통일부와 국방부가 밝혔다. 정부는 단일한 목소리 내는 중”이라고 하며 말을 아꼈다.

또 이 관계자는 남북 경제 협력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올해 신년사, 취임 3주년 담화 후 문답에서 밝힌 남북 철도·도로 연결 사업,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지대화 등을 언급하며 “제안 형태로 한 것들은 저희가 철회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론 남북 협력이 여기에 국한되는 것만은 아니다”며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어제 문 대통령 연설문에 있는 내용이지만 6·15 남북공동선언, 4·27 판문점선언은 각고의 노력 끝에 남북이 함께 일궈낸 남북 공동의 자산이자, 한반도 문제 해결의 열쇠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제안했던 남북협력 사업들이 그동안 실행되지 않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남북 문제는 정부가 통일된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