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법무부·검찰,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송환 불허에 “실망했다”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미 법무부·검찰,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송환 불허에 “실망했다”

기사승인 2020. 07. 08. 0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워싱턴 연방검찰 검사장 대행 "가장 위험한 아동 성착취 범죄자 인도 거부에 실망"
미 손정우에 아동음란물 배포·자금세탁 등 9개 혐의 기소
미, '웰컴 투 비디오' 이용자도 5~15년 징역형
손정우 석방
미국은 7일(현지시간) 세계 최대의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씨(24)를 미국으로 송환하지 않기로 한 한국 법원 결정에 대해 실망감을 표현했다. 사진은 손씨가 전날 오후 고등법원의 미국 송환 불허 결정으로 석방돼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미국은 7일(현지시간) 세계 최대의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씨(24)를 미국으로 송환하지 않기로 한 한국 법원 결정에 대해 실망감을 표현했다.

미 법무부는 미국의 범죄인 인도 요청에 대한 한국의 불허 결정에 대해 워싱턴 D.C. 연방검찰의 마이클 셔윈 검사장 대행의 성명을 인용해 “우리는 미국 시민들에게 큰 영향을 끼친,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아동 성 착취 범죄자 중 한 명에 대한 법원의 인도 거부에 실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 사법 당국은 “법원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한 한국 법무부의 노력에 감사하며, 우리는 법무부 및 다른 국제 파트너들과 계속 협력해 우리 인구 중 가장 취약한 구성원인 아동에게 피해를 주는 온라인 초국가적 범죄와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법무부 웰컴 투 비디오 관련 성명
미국 법무부가 지난해 10월 6일(현지시간) 세계 최대의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씨와 관련해 발표한 성명서./사진=미 법무부 홈페이지 캡처
손씨는 워싱턴 D.C.의 연방대배심에 의해 2018년 8월 아동 음란물 배포·국제자금세탁 등 6개 죄명에 9개 혐의로 기소됐으며 미 법무부는 한국에 손씨에 대한 범죄인 인도를 요구했다.

하지만 서울고법은 6일 아직 국내에서도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송환 불허 결정을 내렸다.

고법은 이미 판결이 난 혐의와 겹치지 않는 국제자금세탁 부분을 놓고 인도의 적절성 여부를 판단해왔는데 국내에서 수사 중이어서 송환시 수사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고, 손씨가 국적을 가진 한국이 주권국가로서 처벌 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고 봤다.

이와 관련,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6일 법원의 결정은 손씨의 미국 송환이 한국에서의 성범죄를 막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랐던 한국의 반(反)아동 포르노 단체들에게 큰 실망이었다”며 “‘웰컴 투 비디오’를 통해 아동 포르노를 받은 미국의 일부 남성은 5년에서 1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손씨는 2015년 7월부터 2018년 3월까지 특수한 브라우저를 사용해야 접속할 수 있는 다크웹에서 사이트를 운영하며 4000여명에게 수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받고 아동 음란물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국내에서 기소됐고 징역 1년 6개월이 확정돼 복역했다.

전 세계 법 집행기관 관리들은 손씨를 추적하기 위해 협력했으며 12개국에서 337명을 체포해 기소했는데 그들 중 대부분은 한국인이었고, 관리들은 미국·영국·스페인에서 이 사이트 이용자들로부터 학대받고 있던 최소 23명의 미성년 피해자를 구조했다고 미 법무부는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