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밀양지역 어린이집 보육교사 아동학대 의혹 제기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6.4℃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

밀양지역 어린이집 보육교사 아동학대 의혹 제기

기사승인 2020. 07. 08. 1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학부모 "머리카락 잡아당겨 병원치료"
교사 "잠깨우는 과정서 무리한 행동…잘못없어"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원아를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밀양시의 어린이집 전경. /오성환 기자
밀양 오성환 기자 = 경남 밀양시의 한 종교단체가 운영하는 A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아동을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피해 원아 부모 B씨는 8일 “A어린이집에 다니는 아들 C군(7)이 보육교사 D씨로부터 학대를 당해 병원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B씨는 지난 6일 오후 7시께 한 병원에서 CT촬영을 한 결과 “상처부위는 머리카락을 지속적으로 당겼을 때 발생할 수 있다는 의사의 진단을 받았고 아들로부터 보육교사가 수시로 머리카락을 당겼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D보육교사는 “C군이 등원하면 피곤하다고 말해 아침에 잠을 재우고 오후 2~3시께 깨우는 과정에서 다소 무리한 행동이 있었지만 잘못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밀양시 사회복지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경찰 등 관계기관과 협조해 명백한 진실을 밝히겠다”고 답변했다.

A어린이집 원장은 “전문기관을 통해 사실관계가 규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B씨는 밀양경찰서에 D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