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절충안’ 던진 윤석열 “독립 수사본부 구성…결과 보고만 받을 것”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절충안’ 던진 윤석열 “독립 수사본부 구성…결과 보고만 받을 것”

기사승인 2020. 07. 08. 1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尹, 김영대 서울고검장 본부장으로 하는 수사본부 구성…추미애에 '건의'
'최후통첩' 보내 尹 압박한 秋, 수용 여부 관심 집중
2020070301000363800019111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에 대해 ‘일부 수용’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은 고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독립된 수사본부를 꾸리면서, 현 수사팀 구성을 유지하고 총장에게 결과만 보고하는 ‘절충안’을 들고 나왔다.

대검찰청은 8일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해 채널A 관련 전체 사건의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서울고검 검사장으로 하여금 현재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포함되는 독립적 수사본부를 구성해 총장의 지휘를 받지 아니하고 수사결과만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는 방안을 법무부장관에게 건의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김영대 서울고검장(57·사법연수원 22기)에게 맡기는 수사본부 운용 방안을 내놓은 것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 내용 중 일부만 수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추 장관은 윤 총장에게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할 것과 수사팀이 대검 등 상급자의 지휘·감독을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후 수사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하라고 지휘했다. 사실상 윤 총장에게 검언유착 사건 ‘수사지휘’에서 손을 떼라고 지시한 것이다.

추 장관의 지휘를 받은 윤 총장은 수용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3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했고, 검사장들로부터 △전문수사자문단 절차를 중단함이 상당하고,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 독립적인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 중 검찰총장 지휘감독 배제 부분은 사실상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이므로 위법 또는 부당하다는 공통된 의견을 전달 받았다.

이후 이날까지 장고를 거듭한 윤 총장은 독립된 수사본부 구성이라는 절충안을 꺼내 들었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윤 총장에게 수사지휘권 행사에 대한 답을 달라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보내기도 했다.

수사지휘권을 수용하라고 계속해서 윤 총장을 압박한 추 장관이 이번에는 아예 시일과 시간까지 못박고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높인 것이다.

윤 총장에게 수사지휘 내용 모두를 수용하라고 연일 입장을 밝힌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절충안 카드를 받아들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