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 달서구,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시행

대구 달서구,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시행

기사승인 2020. 08. 04.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804132232
달서구 희망일자리사업 담당자들이 사업에 필요한 준비를 하고 있다./제공=대구 달서구
대구 김규남 기자 = 대구 달서구가 6일부터 오는 11월 30일까지 달서구 전역에서 2800명이 참여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을 시행한다.

4일 달서구에 따르면 이번 희망일자리사업은 코로나19 여파로 생계가 어려운 실직·휴업자 등 취업 취약계층에게 공공분야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생활방역, 공공시설물 환경정비, 공공휴식공간 개선 등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에는 국비·시비 144억4000만원을 확보해 총 사업비 152억원을 투입해 시행한다. 사업비 및 참여인원 기준 대구시 자치구 중 최대 규모로 진행한다.

주요 사업은 ‘폐품에 가치를 더하는 업사이클 지원사업’, ‘반려동물 에티켓 홍보’,‘치매환자 헤아림 도우미’, ‘담배연기 없는 쾌적한 금연공원 만들기’등이다.

구는 이번 희망일자리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일시적인 어려움에 처한 구민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은 물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구 관계자는 “이번 희망일자리사업을 접수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실감했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들에게 경제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