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대북규탄 결의안 채택 사실상 무산…28일 본회의 개최 불투명

여야 대북규탄 결의안 채택 사실상 무산…28일 본회의 개최 불투명

기사승인 2020. 09. 27.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왼쪽)이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고 있다. / 연합뉴스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대북규탄 결의안을 채택하는 방안이 여야의 입장차로 사실상 무산됐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7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태년 민주당·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수석들이 만날 계획이었지만 무산됐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오늘(27일) 저녁까지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제반 논의를 긴밀하게 하고 그게 진행되지 않았을 때 청와대 앞 시위든 광화문 앞 집회든 할 수 있음에도 그냥 들어가 버렸다”면서 “저희도 아쉽다”고 말했다.

여야는 28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대북규탄 결의안을 처리하는 방안을 논의해 왔다. 하지만 국민의힘이 대정부 긴급 현안 질의도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 당초 대북규탄 결의안을 제안한 민주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 입장 표명으로 상황이 달라졌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하면서 대북규탄 결의안 처리는 더욱 불투명해졌다.

김 수석은 “정쟁의 장을 국회 본회의장에서 만드는 것은 적절치 않아 규탄 결의안부터 채택하고 현안 질의는 다음에 논의하자고 했지만 야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너무 쉽게 (장외투쟁을) 선택하지 않았나 한다”며 아쉬움을 표명했다.

국민의힘 원내 지도부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원내 관계자는 이번 1인 시위가 본격 장외 투쟁의 신호탄이라기보다는 긴급 현안 질의 개최와 규탄 결의안 채택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대여 압박 수단이라고 말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청와대 앞 1인 시위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이 요구하는 긴급 현안 질의를 민주당이 받지 않는 것은 진실을 은폐하고 묵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청와대 앞 1인 시위 현장을 찾아 민주당이 긴급 현안 질의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 것과 관련해 “애초 함께 (북한을) 규탄하기로 합의했다가 사과 전문이 오고 태도를 바꿨기 때문에 그 과정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공무원이 총격에 의해 죽고 불태워졌다는 보도를 접한 다음에 김정은이 사과한다는 형식의 전문 하나를 보고, 여권 사람들이 마치 감격한 사람들처럼 행동을 취하는 자체를 이해하기가 굉장히 힘들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긴급 현안 질의와 대북규탄 결의안 채택이 불발될 것과 관련해 28일 국회 앞 계단에서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 등 상복 차림으로 의원총회를 열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