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경찰청, 메신저피싱 예방 홍보활동 강화

대구경찰청, 메신저피싱 예방 홍보활동 강화

기사승인 2020. 09. 28.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구 김규남 기자 = 대구지방경찰청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메신저 피싱’을 근절하기 위해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활동을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메신저 피싱은 카카오톡 등 메신저에서 가족·지인을 사칭해 피해자로부터 금품을 편취하는 것이 일반적인 수법이다. 최근에는 문화상품권이나 기프트카드를 구입해 핀번호를 전송해 달라고 하거나 스마트폰에 ‘원격제어 어플’ 설치를 유도하는 등 새로운 수법들도 등장하고 있다.

언택트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전형적인 언택트 범죄인 ‘메신저 피싱’의 피해 규모가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1~8월) 대구지역에서는 메신저 피싱이 328건 발생했고 피해액은 8억8000만원으로 발생 건수와 피해액 모두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하고 있다.

대구경찰청은 연말까지 메신저 피싱 등 서민경제 침해사범에 대한 집중단속을 하고 있다. 올해 8월까지 메신저 피싱 사범 107명을 검거했고 피해신고 접수 즉시 범행계좌를 지급정지 하도록 조치하는 등 피해금 환급에도 노력하고 있다.

또 메신저 피싱은 피해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온라인에서는 카드뉴스, 동영상 등 메신저 피싱 예방홍보를 위한 콘텐츠를 대구경찰 SNS, 지역 주요 인터넷카페 등을 통해 게시한다.

특히, 카카오톡 챗봇 기능을 활용해 메신저 피싱 체험 챗봇을 자체 제작해 시민들이 미리 메신저 피싱과 유사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해 흥미 있고 효과적으로 예방활동을 전개한다.

오프라인에서는 각종 미디어, 옥외 대형 전광판 등을 활용해 예방홍보 활동을 강화한다. 문화상품권 구입·편취형 신종 유형에 대해서는 편의점 업주들과 협력해 고객들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한다.

대구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메신저 피싱 피해예방을 위해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누구든 메신저로 금품을 보내라고 하면 반드시 전화 통화로 확인해야 한다”며 “추석 연휴 기간에는 메신저 피싱을 비롯한 전기통신금융사기가 더욱 기승을 부리는 경향이 있으므로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