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자력환경공단, 신입사원·개방형 등 32명 공개 채용

원자력환경공단, 신입사원·개방형 등 32명 공개 채용

기사승인 2020. 09. 28.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주 장경국 기자 =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사회형평적 일자리 확대와 전문 인력 확보를 위해 신입직원 19명 등 32명을 공개 채용한다.

28일 원자력환경공단에 따르면 신입직원 19명은 일반직 15명, 연구직 2명, 공무직 2명을 선발한다. 일반직 중 3명은 장애인과 취업지원대상자 할당 채용을 한다.

또 비정규직 11명과 전문인력 확보를 위한 개방형 직위 2명을 함께 채용한다.

29일부터 지원서 접수를 시작하며 오는 12월말 최종 임용 예정이다.

경영·기계·원자력 분야는 관련 직무 지식이 있는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산업보건·산업안전·기록물관리 분야는 관련 법령에 따른 별도 지원 자격이 제한된다.

공무직은 환경미화·특수운전 분야로 처분시설 입지지역인 경주에서 지원서 접수 마감일 포함 1년 이상 본인 또는 부모가 계속 거주한 경우 지원 가능하며 고졸자로 지원 자격이 제한된다.

체험형 인턴은 정부의 사회형평적 채용 권장 비율을 최대한 고려해 총 9명을 채용하며, 장애인(7명)·취업지원대상자(2명)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장애인 중 6명은 코로나19와 중증장애인 등을 고려해 재택근무 형태이며 채용 전 과정은 화상면접으로 진행한다.

개방형직위는 정보보안부서와 감사부서 부서장으로 우수한 전문인력 확보를 위해 경력사항이 제한된다.

저소득층, 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족은 가점을 부여하며, 코로나로 인한 추가 피해가 없도록 방역 및 소독지침을 철저하게 이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공식 유튜브와 공단 홈페이지채용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