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원 다모아학교, 적응 어려움 겪는 이주배경청소년 보듬는다

수원 다모아학교, 적응 어려움 겪는 이주배경청소년 보듬는다

기사승인 2020. 10. 26. 1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다모아학교, 적응에 어려움 겪는 이주배경청소년 보듬는다
다모아학교 학생들이 수업을 하고 있다./제공 = 수원시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가 학교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이주배경 청소년들을 위한 대안학교 ‘다모아 학교’를 운영해 이주배경 청소년들의 학업과 한국사회 적응을 지원하고 있다.

26일 시에 따르면 ‘이주배경 청소년’은 다문화 가족 자녀, 외국인 근로자 자녀, 중도입국청소년(결혼 이민자가 한국인 배우자와 재혼해 본국에서 데려온 자녀), 탈북 청소년, 제3국 출생 북한 이탈 주민 자녀를 통칭하는 말이다.

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에서 2017년 운영을 시작한 다모아학교는 교육청이 학력을 인정하고, 지원하는 수원시 유일의 위탁형 다문화대안교육기관이다. 중·고등학교에 학적이 있지만 학교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14~20세 이주배경 청소년이 입학할 수 있다. 주5일 수업한다.

1학년에 들어온 학생은 2년을 다니고, 재적(在籍) 학교에 복귀할 수 있고, 2학년 학생은 2년 과정을 마치면 학력 인정을 받고, 재적 학교 졸업장을 받을 수 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학생 30명이 보통교과 과목을 이수해 중·고등학교 학력을 인정받았다. 올해는 중국·필리핀·베트남·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몽골 등 6개 국가 배경 학생 12명(12교)이 재학 중이다. 인근 시에 사는 다문화학생도 입학할 수 있다.

교과 과정은 국어·수학·사회·과학·영어 등 ‘보통교과’ 수업과 일상생활·사회기술 훈련, 진로 지도, 한국문화 이해, 생활 요리·연극 놀이·공예·태권도·생활 체육 등 ‘대안교과’ 수업으로 이뤄진다. 수준별로 한국어 교육도 한다. 강사는 담임교사를 비롯해 15명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에 온라인 수업을 했던 다모아학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되면서 지난 21일부터 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에서 대면 수업과 비대면 수업을 병행하고 있다.

김미숙 시 다문화정책과장은 “다모아학교는 이주배경청소년들 학교, 한국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다모아학교를 거쳐 간 청소년들이 한국 사회에 안착하고, 나아가 글로벌 인재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