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배냇저고리·태권도 도복·야학 운영 장부…‘기억의 공유’展

배냇저고리·태권도 도복·야학 운영 장부…‘기억의 공유’展

기사승인 2020. 11. 24.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민속박물관 기증자료전 25일 개막
ㅇ
도경재 씨가 기증한 배냇저고리./제공=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은 지난해 기증받은 자료 1230건 중 90건을 선보이는 ‘기억의 공유, 2020년 기증자료전’을 25일부터 내년 10월 18일까지 연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사람의 성장 및 살림살이 관련 자료를 전시하는 ‘일상을 함께 하고’, 운동 관련 자료를 모은 ‘즐거움을 나누고’, 근현대의 기억과 기록이 담긴 실생활 자료로 꾸민 ‘기억을 간직하다’로 구성된다.

도경재 씨가 기증한 한국전쟁 이후 4형제가 함께 입은 배냇저고리, 이종철 씨가 1962년부터 1970년까지 서울대학교 태권도 동호회 ‘권우회’에서 수련하며 입던 태권도 도복, 기증자인 심원섭 씨의 할아버지가 일제강점기에 충남 부여 장암면 정암리 맛바위마을에서 야학을 운영하며 한글을 가르칠 때 기록한 야학부(夜學簿, 야학 운영 장부) 등이 전시에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