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캠프’에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전격 합류

‘나경원 캠프’에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전격 합류

기사승인 2021. 01. 27.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춘희, 나경원 지지선언 및 민생본부장 합류
"박춘희는 뛰어난 행정가…바닥 민심과 현장 해법 잘 알아"
"공약과 정책 더욱 섬세하게 만들어 줄 것"
나경원 박춘희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왼쪽)과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오른쪽)./ 나경원 캠프 제공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졌지만 국민의힘 예비경선에 진출하지 못한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이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 캠프에 전격 합류했다.

나 전 의원은 2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박 전 구청장이 지지 선언과 함께 민생본부장을 맡아 캠프에 합류하기로 했다”며 “의미 있는 결단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박 전 구청장을 향해 “저와 같은 여성 법조인 출신이자 뛰어난 행정가”라며 “바닥 민심과 현장에 필요한 해법을 누구보다 잘 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전 구청장이 자신의 공약과 정책을 더욱 섬세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확신했다.

박 전 구청장은 이혼 후 두 자녀를 키우며 분식집을 운영하다가 49세에 사법시험에 합격해 정치의 길로 들어섰다.

예비경선 진출자 발표 직전까지 박 전 구청장은 나 전 의원을 비롯한 당내 주자들을 향해 “웰빙·기득권 정당이란 이미지가 각인됐다”고 거세게 비판해왔다.

마지막으로 나 전 의원은 “박 전 구청장님과 끈끈한 동지애로 함께 이 중요하고도 어려운 선거를 헤쳐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