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리에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리에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

기사승인 2021. 03. 03. 1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억원 들여 휴게공간, 푸드트럭존 등
울진군, 경북권 최초 스마트복합쉼터 공모 선정
경북권 최초 스마트복합쉼터를 조성하는 금강송면 쌍전리 일원./제공=울진군
울진 김정섭 기자 = 경북 울진군은 국토교통부의 일반국도변에 조성하는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사업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 복합쉼터는 일반국도를 이용하는 도로이용자 편의를 위해 정부-지자체 협업을 기반으로 지역특색에 맞게 스마트 기술을 도입한 시설물과 지역 홍보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시설을 갖추는 복합시설이다.

이 사업은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협약을 통해 총사업비 30억원을 투입해 국도36호선 금강송면 쌍전리 일원에 토사적치장으로 이용중인 부지를 활용해 내년까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휴게공간, 주차장, 판매장, 푸드트럭존 등의 다목적 공간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번 공모 사업은 지난해 말부터 부지선정과 지역주민 간담회를 실시하고 관계전문기관을 방문해 컨설팅을 받는 등 울진군의 적극적이고 발빠른 대처와 지역주민과 지역 국회의원의 전폭적인 지원 등 모두 한마음으로 노력해 얻어진 합작품이라 더 큰 의미가 있다.

군 관계자는 “금강송 브랜드와 주변관광지를 연계해 도로 이용자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도 편안하게 들렀다가 갈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쉼터로 조성해 지역의 제철 농산물 판매와 일자리 창출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