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명수 “제 불찰로 실망·걱정 끼쳐 사과…재판 독립 노력 다할 것”

김명수 “제 불찰로 실망·걱정 끼쳐 사과…재판 독립 노력 다할 것”

기사승인 2021. 03. 04.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304142551
김명수 대법원장이 전국 법원장 회의가 예정된 4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으로 출근하고 있다./연합
김명수 대법원장은 4일 “최근 제 불찰로 법원 가족 모두에게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열린 전국법원장회의 인사말에서 임성근 전 부장판사의 탄핵 소추와 거짓 해명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이같이 사과했다. 이어 “올해도 저는 대법원장으로서 법원과 재판의 독립을 지키기 위해 변함없는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법원 구성원은 물론 사회 각계와 소통을 통해 사법행정 구조 개편과 좋은 재판을 위한 제도 개선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법원장은 “이런 노력은 오직 국민을 위한 것”이라며 “사법부 모든 구성원은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이 신뢰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법부가 되도록 각자 자리에서 좋은 재판을 실현하는 일에 성심을 다해주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