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인’ 이나정 감독 “이보영·김서형, 새로운 면 꺼내 보여주고 싶어”

‘마인’ 이나정 감독 “이보영·김서형, 새로운 면 꺼내 보여주고 싶어”

기사승인 2021. 05. 07.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인
‘마인’ 이보영(왼쪽)과 김서형이 이나정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제공=tvN
‘마인’ 이나정 감독이 이보영과 김서형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의 제작발표회가 7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나정 감독, 이보영, 김서형이 참석했다.

이날 이나정 감독은 “두 배우와 함께 작업하게 돼 기쁘다. 연기력은 말할 필요가 없다”라며 “두 배우의 새로운 면을 꺼내서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보영은 평소 지적이고 다채로운 캐릭터를 보여줬는데 이번에는 솔직하고 따듯하고 밝고, 아름다운 모습까지 선보일 수 있을 것이다. 김서형은 보통 카리스마 있고 강한 역할도 많이 했는데 이번 드라마에서는 깊은 서정성을 담아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마인’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8일 오후 9시 첫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