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조선적십자회 열고 국제적십자기구와 협력 강조

북한, 조선적십자회 열고 국제적십자기구와 협력 강조

기사승인 2021. 06. 10.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김정은, 당 중앙위·도당위 책임비서 협의회 소집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7일 당 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비서 협의회를 소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해 조선적십자회 대회를 열고 국제 적십자 기구와의 협력을 강조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지난 8~9일 화상회의로 열린 적십자회 대회의 ‘2017~2020년 사업총화(결산) 보고’에서 “적십자 및 적반월회(적신월회) 국제연맹, 적십자 국제위원회와의 긴밀한 협력과 조정, 여러 나라 적십자 및 적발원 단체와의 연계를 강화해 전략적 목표 달성을 촉진시켜야 한다”는 내용을 10일 보도했다.

보고자는 “적십자 및 적발원회국제연맹과 적십자국제위원회, 여러 나라 적십자 및 적반월단체와의 교류와 협력도 가일층 강화 발전되었다”고 평가했다. 또 “2021년부터 2030년까지 적십자회가 도달해야 할 전략적 목표들을 원만히 달성하기 위해 적십자회 일꾼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자는 “각종 재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준비를 철저히 갖추며 일단 재해가 발생하면 국가적인 위기관리체계에 맞게 자기 임무를 다하여야 한다”며 “주민 지역들에서의 종합발전 계획들을 기후변화대응 및 생태환경 보호사업과 밀접히 연관시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회에서는 2030년까지의 전략과 부문별 활동 방향과 수정된 규약을 채택했다. 또 새 지도기관 성원을 선거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소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코로나 상황에서 적십자회 대회를 열고 국제 기구와으 협력을 강조한 것은 백신과 진단장비 등 방역 물품에 대한 국제 사회의 지원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달 초 싱가포르 적십자사(SRC)가 코로나19 진단장비를 북한에 지원하기 위해 신청한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조선적십자회는 지난해 코로나 상황에서 소독, 검진, 의료용품 보급 등을 위한 역할을 수행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