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한·미 연합훈련, 상황 종합적 고려해 한·미 양국이 협의 중”

청와대 “한·미 연합훈련, 상황 종합적 고려해 한·미 양국이 협의 중”

기사승인 2021. 08. 02. 1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청와대는 2일 올 하반기 한·미 연합훈련 실시 문제와 관련해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한·미 양국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의 서면 질의응답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한·미 연합훈련 취소를 압박하는 내용의 담화를 내놓은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청와대의 입장은 군 당국에서 밝힌 바와 같다”며 “통일부와 국방부 브리핑을 확인해 달라”고 답했다.

앞서 국방부는 “코로나19 상황, 연합방위태세 유지, 전작권 전환 여건 조성,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책을 위한 외교적 노력 지원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한·미가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정상 간 합의로 복원된 남북 통신연락선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하여 유지돼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서두르지 않으면서 남북 및 북·미 간 대화를 통하여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