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해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불감 등 5건 경남도문화재로 지정

기사승인 2021. 10. 07.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본 -합천해인사백련암환적당의천진영
경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합천 해인사 백련암 환적당 의천진영./제공=경남도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는 합천 해인사에서 소장하고 있는 ‘합천 해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불감’ 등 5건을 도유형문화재로 지정했다고 7일 밝혔다.

‘합천 해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불감’은 반구형(半球形)의 형태로 문을 열면 아미타여래를 중심으로 좌우에 관음, 대세지보살상이 나타나는 형식으로 조선 후기(18세기)에 활동한 조각승인 상정(尙淨) 계열의 특징이 잘 나타나 있는 작품이다. 현존하는 조선후기 불감 가운데에서도 장식적이고 섬세함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조선후기 불교조각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합천 해인사 명부전 목조지장보살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은 1673년 조각승 자수(自修)에 의해 제작된 조각상으로 목조지장보살삼존상 및 시왕상, 귀왕, 판관, 사자, 인왕, 동자, 업경대(業鏡臺)와 업칭대(業秤臺)를 포함해 33구의 명부(冥府)의 완전한 모습을 갖추고 있어 그 가치가 돋보인다.

‘합천 해인사 금동여래입상’은 통일신라시대인 9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소형불상 2구로 해인사 대적광전 중수공사 때 발견된 것이며 이 중 1구는 수정으로 장식한 것이 특징이다.

회화 작품인 ‘합천 해인사 백련암 환적당 의천 진영’은 1749년 화승 혜식(慧式)이 그린 것으로 현존하는 고승 진영 중에 제작시기와 제작자를 기록한 명문이 남아 있는 희귀한 사례로 가치를 높게 평가받고 있다.

또 ‘합천 해인사 길상암 치성광여래도’는 해인사 출신 수화승(首畵僧)인 수룡대전(水龍大電)의 1874년 작품이며 세필(細筆)을 사용한 매우 정교한 묘사가 특징이다.

도 관계자는 “해당 문화재가 소재하는 합천군과 소장자인 합천 해인사와 적극적으로 협조해 이번에 도유형문화재로 지정된 문화재들이 체계적으로 보존·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