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민주노총에 마지막으로 강력 촉구…총파업 철회해 달라”

김부겸 총리 “민주노총에 마지막으로 강력 촉구…총파업 철회해 달라”

기사승인 2021. 10. 19.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역 위반 행위, 지위고하 막론 법적 책임 물을 것"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총리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이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데 대해 “민주노총 지도부에 마지막으로 강력히 촉구한다”며 “지금이라도 총파업을 철회해 달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를 열고 “일상회복을 향한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과 기대를 감안해 전향적으로 입장을 바꿔 줄 것을 거듭 요청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전국 동시다발적 집회와 시위에 대해 많은 국민들께서 우려하고 계신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에서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무책임한 행동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총파업이 강행된다면 정부로서는 공동체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어떠한 형태로든 방역을 무력화하는 집회나 시위가 이루어진다면 정부는 하나하나 현장을 채증해 누구도 예외 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민주노총은 전국 주요 도시에서 대규모 집회와 시위를 시도하고 있다”며 “겉으로는 방역수칙에 맞게 소규모 집회로 신고하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다수 인원이 집결하는 전형적인 ‘편법 쪼개기 집회’가 이루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김 총리는 “국민불편에도 미리 대비해야 한다”며 “행안부, 교육부 등 관계 부처는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해 대민 서비스나 우리 아이들의 급식과 돌봄에 차질이 없도록 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