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 5년새 62.7%→7.7%로 ‘뚝’

서울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 5년새 62.7%→7.7%로 ‘뚝’

기사승인 2022. 05. 16.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기도 6억 이하 아파트도 94%→50%
2022032801002824000161091
최근 5년간 집값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서울의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
최근 5년간 집값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서울의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4월29일 기준 서울의 6억원 이하 아파트는 총 9만3474가구로 전체 시세대상 조사 아파트(121만4983가구)의 7.7%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5월26일 기준 조사에서는 서울 6억원 이하 아파트는 78만7277가구로 전체의 62.7%를 차지했었는데 5년사이 55%포인트(p) 감소한 것이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는 강북구에서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가장 많이 줄었다. 강북구의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은 2017년 98.0%에 달했지만 올해 4월에는 6.5%로 줄었다. 이어 성북구(95.0%→4.7%), 관악구(97.0%→10.3%), 동대문구(89.1%→3.1%) 등이 뒤를 이었다.

매매시장에서 6억원 이하 아파트가 급감한 것은 문재인 정부 5년간 집값이 큰 폭으로 상승했기 때문이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올해 4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2017년 5월 대비 61.85%나 올랐다.

같은 기간 경기도에서도 6억원 아파트 비중이 큰 폭으로 줄었다. 2017년 5월 경기 6억원 이하 아파트는 184만2094가구로 전체 조사가구(195만7784가구)의 94.09%로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올해 4월에는 전체의 50.84%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구리(96.8%→14.7%) 광명(91.8%→11.4%) 안양(93.9%→25.2%) 등의 순으로 줄었고, 과천의 경우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2017년 5월 8.3%에서 올해 0.00%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6억 이하 아파트가 앞으로도 계속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한다. 임병철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이전처럼 줄어드는 속도가 빠르진 않겠지만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중은 더욱 축소될 가능성이 크다”며 “새 정부에서 민간임대주택 활성화 등 관련 대책을 빠르게 적용하면 수요가 분산되며 그 속도를 더디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