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에코, 말레이시아 종합환경기업 ‘센바이로’ 지분 30% 인수

SK에코, 말레이시아 종합환경기업 ‘센바이로’ 지분 30% 인수

기사승인 2022. 05. 20. 1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글로벌社 참여한 경쟁입찰에서 최종 파트너로 선정
clip20220520111938
말레이시아 센바이로 통합 폐기물관리센터. /사진= 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말레이시아 최대 국영 종합환경기업인 센바이로(Cenviro)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글로벌 대표 환경사업자 도약을 위한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센바이로 최대주주인 카자나와 센바이로 지분 3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카자나는 말레이시아 국부펀드로 센바이로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이날 체결식은 양국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통해 진행됐으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다토 아미룰 파이잘 완 자히르카자나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서명식을 진행했다.

SK에코플랜트는 효율적인 폐기물 소각로·매립장 운영 능력과, AI(인공지능)·DT(디지털전환)기술 등의 강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카자나가 주관하는 글로벌 경쟁입찰에서 최종 파트너로 선정됐다.

이번 지분 인수는 지난 2월 싱가포르 E-waste(전기·전자 폐기물)기업 테스(TES)에 이은 글로벌 투자 연장선으로 국내 1위 환경사업자를 넘어 동남아시아 환경시장에서도 독보적 위치를 선점하게 됐다.

이를 계기로 SK에코플랜트는 사업경쟁력 강화에도 힘을 쏟는다. 선진 폐기물 관리·처리기법 도입과 더불어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가 보유한 AI 기반의 폐수 및 소각 처리 기술, 테스의 E-waste 처리 역량도 접목한다. 업사이클링, 폐유·폐유기용제·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신사업 기회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말레이시아에 진출한 SK멤버사와 협업을 통한 선진화된 폐기물 솔루션을 제공할 방침이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특히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말레이시아를 동남아 환경시장 거점으로 삼아 향후 양사가 싱가포르·인도네시아까지 사업을 확대할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글로벌사가 참여한 치열한 경쟁입찰에서 전략적 파트너로 선정된 것은 환경사업에서 SK에코플랜트의 경쟁력을 입증한 쾌거”라며 “국내 1위 환경사업자로서 환경산업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식과 기술 등을 축적해 환경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 플랫폼과 솔루션 기술들을 전세계에 수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