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문’ 홍영표, 민주당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친문’ 홍영표, 민주당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기사승인 2022. 06. 28.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8일 페이스북 메시지
"지금은 내려놓는 게 최선"
202111030100035240001873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21년 4월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과 당원께 드리는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당 대표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당내 의원 그룹들을 중심으로 ‘전해철·홍영표·이재명 의원 동반 불출마’ 요구가 나오는 상황에서 전·홍 의원이 선제적 불출마에 나선 것이다. 가장 강력한 당권 주자인 이 의원의 출마 명분을 약화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며 “당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단결과 혁신의 선두에서 모든 것을 던지고 싶었으나 지금은 저를 내려놓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무너져 내린 도덕성을 회복하고 정당의 기본 원칙인 책임정치, 당내 민주주의를 다시 세워야 한다”며 “이를 위해 이번 전당대회는 단결과 혁신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만들어 낼 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당을 재창당하는 수준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계파 투쟁의 프레임으로 가서는 당이 해야 할 과제들을 제대로 해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우리 당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 당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던 사람들이 먼저 성찰과 반성을 통해 ‘책임정당’을 재정립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