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버스 준공영제 문제점 정밀진단...개선방안 착수

기사승인 2022. 07. 26.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역 중간보고 통해 수요.노선 운영.보조금 등 측면 분석
제주도청5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 나현범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버스 준공영제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 중간보고 검토 결과,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버스 준공영제 및 대중교통체계 개편 등에 대한 세밀한 진단을 바탕으로 개선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2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2017년 제주도 대중교통체계 전면 개편과 함께 대중교통 활성화를 목표로 버스 준공영제가 도입됐으나 재정 지원 부담과 비효율성 등 문제가 제기돼 왔다.

도는 버스 준공영제의 성과와 문제점을 진단하고 이를 토대로 재정 절감과 합리적 노선 운영 방안 등을 도출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버스 준공영제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에 착수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21일 제주도청 백록홀에서 열린 용역 중간보고에서는 △대중교통 수요 △노선 운영 △노선 효율 △보조금 △이용자 측면에서 문제점을 분석했다.

대중교통 수요 조사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강화된 방역조치로 2020년 수요가 전년 대비 22% 감소한 뒤 회복세가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대중교통은 단거리 위주로 이용하고 있으며, 제주시 통행이 전체의 72.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고령화 추세에 따라 대중교통 무료 이용 비율이 2021년 27.8%에서 2025년 32.8%로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노선 운영의 경우 버스 대수는 준공영제 이전보다 크게 늘어났지만 평화로와 번영로 중심 노선에 편중되고, 이용객이 많은 시간과 적은 시간에 동일하게 배차가 이뤄지고 있어 이용수요 대비 효율성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선 효율성은 운행 당 이용객수가 가장 많은 제주시 간선버스를 포함해 전 노선에서 코로나19 발생 이전 수준으로 이용객수가 회복되지 않는 추세로 제주시·서귀포시 읍면지선 등은 운행 당 평균 10인 이하 탑승으로 낮은 효율성을 보였다.

이용자 조사결과 버스 배차, 차내 혼잡, 노선 굴곡, 환승 불편 등을 불편사항으로 꼽았으며, 향후 배차간격과 안전운전, 차내 환경, 환승연계 등을 개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용역은 지난해 11월 착수보고회를 연 이후 세 차례 전문가 자문회의와 열 한 번의 실무자 회의를 거쳤으며, 올 하반기에 중간보고회와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영훈 지사는 보고를 받은 후 "현재 버스 준공영제의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분석·진단해 대중교통체계를 획기적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면서 "재정 부담 감소와 버스 노선 재정비, 이용 수요제고를 통해 도민의 일상이 더 나아지도록 적극 개선해야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