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비아 홍수 사망자 5000명↑…실종자도 1만명 달해

리비아 홍수 사망자 5000명↑…실종자도 1만명 달해

기사승인 2023. 09. 13.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폭풍우로 댐 붕괴..'예견된 사고' 지적도
Climate Libya Floods Explainer <YONHAP NO-1789> (AP)
폭풍우 '다니엘'이 강타하면서 리비아에서 대홍수로 5000명 이상이 사망했다./AP 연합뉴스
대홍수가 발생한 북아프리카 리비아에서 사망자 수가 5000명을 넘어섰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리비아 동부 지역 정부는 이날 동북부 항구도시 데르나에서만 사망자가 5300명 이상 발생했다고 밝혔다. 실종자도 최소 1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데르나는 10일 리비아 동부를 강타한 폭풍우 '다니엘'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외곽에 있는 댐 2곳까지 무너져 막대한 홍수 피해를 겪었다.

이들 댐에서 쏟아져 나온 방대한 양의 물이 데르나를 덮쳤으며, 추후 사망자 수가 1만명을 넘을 수 있다고 국제 적십자사와 적신월사연맹(IFRC)은 우려했다.

IFRC 리비아 특사 타메르 라마단은 이재민도 4만명 이상 발생했다고 전했다.

리비아에서는 이번 피핼르 키운 댐 붕괴가 예견된 사고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오랜 내분과 부패, 외세 간섭에 시달리는 리비아에서는 도로나 공공 서비스에 대한 투자가 줄고 민간 건물에 대한 규제 또한 거의 없다.

독일 라이프치히대학 소속 기후과학자 카르슈텐 하우스타인은 앞서 다니엘이 리비아 동부에 단시간에 비 440㎜를 쏟아 부었다면서 "기반 시설이 이를 감당하지 못해 댐이 무너졌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